본문 바로가기

상수도소개

상수도사업본부 전 직원은 365일 최상의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

  1. Home
  2. 상수도소개
  3. 어린이상수도
  4. 수돗물 이야기
  5. 수돗물은 어떻게 만들어 질까요?

상수도소개

수돗물 이야기

수돗물은 어떻게 만들어 질까요?

우리가 마시는 수돗물은 상수원의 물을 정수해서 만듭니다.

우리가 마시는 수돗물은 상수원(강, 호수, 저수지 등)의 물을 정수해서 만듭니다.
여러 과정과 시설을 거쳐 냄새를 없애고 물속에 떠다니는 부유 물질이나 세균을 제거하고 소독합니다.
깨끗하고 위생적인 물로 다시 태어나는 거죠. 수돗물이 각 가정과 회사에 도착하기까지는 실로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우리가 입으로 마시는 물을 포함해 모든 생활용수는 안전하고 건강한 물이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수돗물 만들어지는 과정-수돗물은 댐,취수장의 물을 취수탑,착수정,침사지,약품탱크,혼화지,응접지,침전지,여과지,정수지,송수관을 거쳐 가정으로 배달
수돗물이 만들어지는 과정

취수원
수돗물의 원료가 되는 물이 모여 있는, 물 창고. 취수원은 강이나 호수, 댐, 저수지 등의 물을 말한다.
취수원은 크게 지표수와 지하수로 나뉜다. 전국에 있는 댐은 우리나라에 내린 비의 10% 정도인 126억 톤을 담아서 식수나 농업용수, 공업용수 등으로 활용한다.댐은 우리가 이용하는 수돗물의 원료 창고라고 할 수 있다.

1단계 : 취수장
수돗물의 여행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곳.취수장은 강이나 호수 등 취수원 가까이에 위치해 수원의 물을 끌어들여 정수 센터로 보내는 역할을 한다.생물 경보 시스템과 수질 자동 감치를 이용해 수질에 유해 물질이 유입되는지 여부를 24시간 감시한다.

2단계 : 착수정
취수장으로부터 전해 받은 원수를 안정시키고 수량을 조절하는 곳이다.수질에 따라 분말 활성탄 등을 투입해 물속에 들어 있는 모래 등 입자가 큰 물질들을 가라앉혀 물을 깨끗하게 만든다.그래서 이 공정을 ‘침사지’라고도 부른다.

3단계 : 혼화지
혼화지에서는 착수장에서 보내온 물에 적절한 양의 정수 처리 약품을 넣어 섞는다.정수 약품(응집제)은 미세한 탁한 물질들(콜로이드성 물질)을 큰 덩어리로 뭉치게 하는 역할을 한다.

4단계 : 응집지
약품과 물질이 서로 잘 섞이도록 물을 서서히 저어 주면 응집제를 중심으로 아주 작은 알갱이
*콜로이드 와 부유 물질이 엉겨 붙어 크고 무거운 덩어리 *플록 이 만들어진다.이처럼 플록 형태가 되어야 침전이나 여과가 가능하다.

5단계 : 침전지
응집지에서 만들어진 덩어리(플록)를 가라앉혀 맑은 윗물을 여과지로 보내는 곳이다.이때 가라앉은 덩어리는 수분을 제거한 뒤 시멘트 원료 등으로 재활용하거나 매립한다.약품 침전지에서는 약품을 투입해 가라앉히며 보통 침전지에서는 수중 미생물의 활동을 이용하여 침전시킨다.
슬러지: 가라앉은 플록 덩어리.수분을 빼서 시멘트 원료 등으로 재활용

6단계 : 여과지
침전지를 통과한 물을 모래와 자갈층에 통과시켜 물속에 남아 있던 작은 입자들까지 깨끗하게 제거하는 과정이다.여과지를 거친 물은 그냥 마셔도 될 만큼 맑고 깨끗한 물이 된다.

7단계 : 염소투입실
여과지를 거친 깨끗한 물에도 아직 세균이 남아 있을 수 있다.염소 투입실은 물에 염소를 소량 넣어 소독함으로써 수돗물을 보다 더욱 위생적이고 안전한 물로 만드는 마지막 공정이다.

8단계 : 정수지
소독 처리된 수돗물을 임시로 저장하는 장소다.정수지에 모아둔 수돗물은 송수 펌프실에서 강력한 모터 펌프로 배수지나 가정, 공장, 회사 등으로 보내진다.

배수지
정수지에서 보낸 물을 각 가정으로 보내기 전까지 저장하는 중간 물탱크다.보통 주변에서 가장 높은 지대에 설치하며 배수관을 통해 각 가정으로 수돗물을 공급한다. 이 밖에도 예기치 못한 사고로 잠시 수돗물을 생산하지 못할 때를 대비하여 물을 저장하는 역할을 한다.
정보제공부서 :
담당부서 :
수질과
TEL :
053-670-2235

최근자료수정일 : 2019-04-01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 만족도 조사결과는 서비스 개선을 위한 자료로 활용됩니다.